광주시, 고품질 수돗물 공급한다

광주광역시
광주시, 고품질 수돗물 공급한다
이용섭 시장 “생산·공급 전 과정 전문성 높여 안전한 수돗물 공급해야”
  • 입력 : 2021. 04.27(화) 15:17
  • 박기성 기자
광주시, 고품질 수돗물 공급한다
[뉴스출동 - 박기성 기자] 광주광역시가 용연정수장 고도정수처리시설 공사와 시운전을 모두 마치고 본격적인 고품질 수돗물 공급에 들어갔다.

광주시는 27일 오후 용연정수장에서 이용섭 시장, 조석호·정순애 시의회 부의장, 최미정 시의회 환경복지위원, 염방열 상수도사업본부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고도정수처리시설 현판식을 개최했다.

현판식은 고도정수처리시설 가동 관련 추진상황 보고 현판제막, 정수공정시설 시찰 등의 순으로 진행됐다.

이용섭 시장은 “수돗물을 생산하면서 첫 번째로 해야 할 일은 언제나 믿고 신뢰할 수 있는 안전한 수돗물을 시민들에게 공급하는 것이다”며 “수돗물 생산·공급관리 전 과정에 전문성을 높여 시민들이 수돗물 혁신을 체감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말했다.

고도정수처리시설은 응집?침전?여과 등 일반 정수처리 과정을 거친 수돗물을 오존투입시설과 활성탄흡착지를 활용한 정수 과정을 한 번 더 거치는 정수시설이다.

일반정수처리 공정에서 제거하기 어려운 흙냄새, 곰팡이 냄새 등에 대해 살균력이 뛰어난 오존과 접촉해 산화작용을 일으켜 물 속에 있는 큰 유기물을 작은 유기물로 분해하고 병원성 미생물을 제거한 후 활성탄을 활용해 유기물질까지 흡착해냄으로써 맛·냄새 유발물질을 완전 제거한다.

총 사업비 500억원이 들어간 용연정수장 고도정수처리시설은 2017년 5월 착공해 지난해 12월 준공됐으며 하루 30만 톤의 수돗물을 생산하는 규모이다.

고도정수처리시설은 4개월간 자체 시험가동을 마치고 지난 5일부터 6만 톤을 생산한 것을 시작으로 현재 하루 29만 톤의 고품질 수돗물을 광주시 동구, 북구지역 일원에 공급하고 있다.

전국 492개 정수장중 50곳 고도정수처리시설 운영광주시는 용연정수장 고도정수처리시설이 본격 운영됨에 따라 동복호 상수원 수질 악화 등 급격한 변화에도 능동적으로 대처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광주시 1일 49만톤 수돗물 생산공급한편 광주시 상수도사업본부는 수돗물 공급 전 과정에 정보통신기술을 접목한 감시체계 구축을 위한 ‘스마트관망관리 인프라 구축사업’을 지난해부터 추진 중에 있다.

이 사업은 총사업비 430억원을 투입해 상수도 관망에 원격검침시스템, 수질측정장치, 자동드레인, 정밀여과장치 등을 설치해, 이르면 2022년 수질사고 사전예방 및 신속한 사고대응이 가능한 기반시설 구축을 마치고 운영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더불어, 지난 2005년부터 시작된 노후관 교체공사도 2025년까지 2736억원을 투입해 연차계획에 따라 추진된다.

현재, 광주시 수도관 총연장 길이는 3931km이며 이중 교체대상 노후관은 662km로 전체 상수도관의 16.8%에 달한다.

특히 노후관 주요 교체대상 지역인 제1순환도로 구간의 대형 노후관은 올해까지 교체 완료하기 위해 노후관정비 특별대책반을 구성해 운영하고 있다.
박기성 기자 yundha@hanmail.net